선교사은퇴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보고서

일반정보 18/02/06

2018 02 06 13 16 36

2018 02 06 16 40 58

2018 02 06 16 41 15

2018 02 06 16 41 27

한인세계선교사지원재단은 동서선교연구개발원과 협력하여
선교사님들의 은퇴와 노후 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 수립의 첫 단계로서
당사자인 선교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4주간(2017 11 27 ~12 23일)의 조사기간동안 총 361명이 참여 하였주셨으며, 그 중 유효응답자는 341명 이었습니다.
다음은 설문조사 결 과에 대한 보도자료입니다.
총 29페이지의 전체보고서가 필요하신 분은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Katalk ID : gomicaleb)




한국 선교사들의 약 60% 정도가

은퇴 이후 노후가 준비되어 있지 않다.


현재 전 세계에 흩어져 사역하는 한국 선교사들의 약 60% 정도가 선교사 은퇴 이후 노후가 준비되어 있는 않는 것으로 연구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한인세계선교사지원재단(사무총장: 김인선 장로)과 동서선교연구개발원 한국본부(대표: 이대학 선교사)는 한국 선교사들의 은퇴와 노후 문제에 대한 현장 선교사들의 인식과 준비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한국 교회와 선교단체들이 본 문제에 대한 선교사들의 입장을 이해하고 실제적인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촉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341명의 현장선교사들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조사를 실시하였다.

이 연구조사는 201720171127일부터 1223일까지 4주간 동안 선교사들이 무기명 설문조사 방법으로 모바일 환경에서 진행되었으며, 설문조사지는 응답자에 대한 4가지 질문 - 성별, 연령별, 사역국가, 파송년도- 과 은퇴와 노후문제에 대한 인식과 준비에 대한 세부적인 총 12가지 질문으로 구성이 되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중남미, 오세아니아 대륙 등 전 세계의 54개국에서 사역하는 341명의 한국 선교사들이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였다. 전체 참여 선교사들의 약 74%, 252명이 50대 이상으로 은퇴와 노후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는 선교사들이 많이 응답을 하였으며, 또한 설문조사에 응답한 선교사들의 약 75%가 사역기간이 11년을 넘는 중견 선교사들이었다.

 

한국 선교사 341명이 설문조사에서 응답한 내용을 종합하여서 선교사 은퇴와 노후 문제에 대한 선교사들의 인식과 준비를 선교사들의 답변 가운데 가장 많은 답변을 중심으로 요약을 하면 다음과 같다.

1.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 대한 인식

(1) 은퇴의 시기 : 선교사에게 은퇴의 시기는 없다.

전체 응답 선교사의 약 55%187명이 은퇴의 시기를 정할 수 없고 건강이 허락하는데 까지 사역하기를 원하였다. 다음으로 70, 65세로 응답을 하였다.

(2) 은퇴 후 노후를 보내고 싶은 장소 : 한국에서 보내고 싶다.

전체 응답선교사의 절반 49.3%, 168명이 은퇴 이후에 고국(한국)에서 노후를 보 내고 싶다고 응답하였다. 다음으로는 계속해서 선교지에 살겠다. 자녀들이 거주 하는 곳에 노후를 보내고 싶다 순으로 응답하였다.

(3) 은퇴 이후 노후 준비에서 가장 중요한 것 : 재정적인 준비가 가장 우선적이다.

은퇴 이후 노후준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생활비 등 재정적 준비라고 전체 응 답자의 43.1%147명이 응답을 하였다. 다음으로 선교 경험을 살릴 수 있는 지속적 사역이, 안정적 주택 시설, 건강 의료보험 순으로 응답을 하였다.

(4) 은퇴 이후 노후준비에 대한 책임 : 선교사 자신에게 있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가까운 49.6%, 169명이 은퇴 이후 노후준비는 선교사 자신 에게 책임이 있다고 응답을 하였다. 그리고 소속된 교단이나 선교단체에 책임, 파송교회의 책임, 선교사들의 자녀나 가족의 책임 순으로 응답하였다.

 

2. 선교사 은퇴 이후의 노후문제 준비 상황


(1) 은퇴 이후의 전체적인 준비 상황 : 은퇴 후 노후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전체 응답 선교사들의 절반 이상인 58.2%, 195명의 선교사들이 은퇴 이후에 노후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20% 이하가 준비되어 있다)고 응답을 하였다. 그 리고 약간이나마 준비가 되어 있다, 어느 정도 준비되어 있다, 노후 준비가 아주 잘 되어 있다 순으로 응답하였다.

(2) 생활비 등 재정적인 준비 : 부족하지만 조금씩 하고 있다.

전체 응답 선교사들의 37.5%128명이 어떤 보험이나 연금에 가입되어 있지 않고, 준비를 전혀 못하고 있다고 응답하였다. 나머지 54.5%는 최소한 국민연금 이라도 가입해 있고, 16.5%는 개인보험이나 적금, 부동산 소유, 부모 유산 등으 로 재정적인 걱정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3) 건강과 의료를 위한 준비 : 최소한(국민건강보험) 가입하고 있다.

전체 응답자의 46%157명은 국민건강보험에만 가입되어 있고, 국민건강보험 과 파송기관이 준비한 건강 관련보험에 다 가입된 선교사는 전체 응답자의 12.3%42, 국민건강보험과 보험사의 실손 보험에 둘 다 가입한 선교사는 23.2%79명이다. 전체 응답 선교사들의 절대 다수인 81.5%는 최소한 국민건 강보험에 가입되어 있다. 안타깝게도 최소한의 건강 보장을 위한 국민건강보 험도 가입되어 있지 않는 선교사가 18.5%, 63명이나 된다.

(4) 주거(주택) 문제 해결을 위한 준비 : 아무런 준비가 없다.

전체 응답자의 62.5%213명은 주거에 대한 대책이 없다고 응답을 하였다. 자 신의 명의로 된 집이 있다는 선교사는 전체 응답자의 17.3%59명이고, 은퇴 이후에 부모나 자녀나 가족의 집은 고려하고 있다는 전체의 16.1%55명이다. 그리고 교회나 선교단체가 마련해주는 주거시설이 있다는 응답은 겨우 41%14명에 불과하였다.

(5) 은퇴 이후의 사역 : 자신의 경험을 살려서 사역하면서 기여하고 싶다.

절대 다수의 선교사들은 은퇴 이후에도 자신의 경험을 살려서 계속해서 하나님 나라와 교회, 선교에 기여하기를 원한다. 선교사들이 은퇴 이후에 사역하고 싶 은 분야는 선교사 상담 및 멘토링, 선교 훈련 및 전략 수립 분야, 지역 전문가, 선교 동원가, 선교학 교수 순으로 응답을 하였다.

 

3. 한국 교회와 선교단체에 최우선적으로 바라는 것


재정적으로 최소한의 생활비 보장을 바라고 있다
.

선교사들은 최소한의 생활비 지원을 최우선적으로 바라고 있다. 전체 응답자의 32.8%112명이 최소한의 생활비 지원이라고 응답을 하였다. 다음으로 안정된 주 거시설(주택) 마련이 전체의 26.4%90, 선교경험을 살릴 기회 보장이라는 응답 이 전체의 15.5%53, 연금제도의 확충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12.6%43, 지 속적인 케어와 멘토링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9.1%31, 건강 의료 보장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3.2%11명의 순으로 각각 응답을 하였다.

  

이번 연구조사를 진행한 동서선교연구개발원 한국대표 이대학 선교사와 한인세계선교사지원재단 사무총장 김인선 장로는 한국 선교사들의 은퇴와 노후 문제는 먼 미래의 문제가 아니라 이미 진행되고 있는 문제이다. 하나님의 나라와 복음을 위하여 주님의 부르심을 받고 빠르면 20, 보통 30대에 선교지로 나가서 20, 30년을 사역하고 돌아온 한국 선교사들에게 최소한의 생활비를 보장하고, 건강에 문제가 생길 때 곧바로 치료를 받을 수 있고, 작지만 편안히 살 수 있는 주택을 마련하는 것이 선교사를 파송하고 돌보는 한국 교회와 교단, 선교단체의 필수적인 책임이 아닐까 생각된다. 이 문제를 선교사 개인에게만 맡기거나 아니면 국가에 책임을 맡기고 뒷짐을 지고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이제 선교사와 선교단체, 한국 교회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에 대한 계획을 지혜롭게 세우고, 함께 힘을 모아서 우선순위를 정하여 한가지 한가지씩 구체적이고 실제적으로 행동에 옮겨야 할 때가 이미 지나고 있다.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가 해결될 때에 현장 선교사들이 더 열심히 사역할 수 있을 것이며, 미래의 새로운 선교사 자원들이 더 많이 일어나리라 믿는다.”고 연구조사의 결과에 대한 총평을 내리면서 선교사와 한국교회와 교단, 선교단체들에게 제안을 하고 있다.   




4. 선교사의 종합의견 정리

(설문조사 말미에 은퇴에 관해 선교사님들이 자유롭게 주신 내용들을 소개합니다.)

 

감사합니다 ^^ 336

 

선교사 피송시부터 은퇴를 염두에 두고 준비하여야 한다. 재정정책에 연금이 들어가야 한다. 선교사와 파송기관은 일반 목회자나 개교회와 달리서 이런 독자적인 정책을 수립하여 시행할 있다. 340

 

은퇴선교사들이 한국선교사역에 기여할수 있도록 계획을 잡는 거싱 필요함 343

시급한 문제이니, 부탁드립니다 344

 

은퇴선교사 주거촌을 서울 근교에 세워 주거지를 준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45

 

선교사가 하고픈 일들이 있는데 나이가 들어 세대차이가 밀려나가는 상황이 될테고 신세대는 선교지에 오지 않으려고 하고 한국교회의 인식이 먼저 달라져야 한다 347

 

은퇴 준비를 위한 다양한 접근 방법에대한 공지가 처음 훈련기간 부터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349

 

파송교회 단체의 적극적인 은퇴 대책을 촉구 합니다. 352

 

은퇴 육체적, 사회적으로 어떤 문제를 직면하게 될지 모르나 자녀들이나 사회에 짐이 되지않고 본이 되는 신앙인의 삶을 살아가게 되길 바랍니다. 354

 

한국교회가 재정적 어려움 가운데 있는데 선교사들의 노후 문제까지 파송교회나 단체에게 책임을 지우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생각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렇다고 파송교회나 단체에서 나몰라라 하는 것도 너무 무책임한 태도입니다. 단체에서는 적절한 분담을 위한 좋은 정책을 수립하고 선교사는 은퇴후 경제활동을 위한 세컨드 커리어 개발, 소셜 펀드 다각적인 접근을 통해서 노후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가 필요할 같습니다. 351

 

선교사가 사역간 열심히 사역에만 전념하도록 하고, 파송교회와 교단, 선교단체에서는 선교사 은퇴이호를 책임질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책임이 있다고 봅니다. 356

 

은퇴 선교사들이 한국으로 들어와서 계속해서 사역하도록 돕고 선교사들의 사역 경험과 문화 등을 전달하고 가르칠 있도록 한다면 한국기독교계에 좋은 영향을 끼칠 있을 것이다. 또한 선교사들이 계속 한국교회 선교 동원에 힘쓰는 사역을 감당하고 여러 일을 있다면 분명 한국교회와 선교계에 울림이 있을 것이다 353

선교사 주택 문제가 급선무입니다. 다음은 은퇴선교시들에게 사역체험을 활용할 기회를 주는일입니다. 357

 

선교사가 은퇴후 명예롭게 살수 있도록 교단적 지원이 필요하다. 선교사의 생활사역비 일부 떼어 저축하는 저축성 연금으로만으로 장수시대에 들어온 시대에 미흡하다. 362

 

교단, 교회, 혹은 개인 선교 헌신자 누가 선교사촌 만들어 주면 좋겠다 363

 

32 선교를 하면서 자립선교와 노후대책준비를 위해 63세에 일주일에 7시간 내어 비지니스를 하며 적극적으로 노후대책을 준비해봅니다. 10~20명의 동료선교사들 몫까지 생각하며서~^^ 시작한지 두달째 되는데 현재까지는 10명이상 선교사를 도울수 있는 수입이 들어오는것을보고 하면 주님이 노후대책을 위해 길을 열어주시고 복을 주시는것을 체험합니다. 369

 

노후 재정적 어려움에처하지않도록. 미리 철저히. 안정적 대책을 세우고 실행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것이. 현명한 선교사 370

 

선교사는 선교하고 파송교회와 교단이 제도적인 장치를 마련해주면 좋겠습니다 371

 

은퇴 우선적으로 필요한 사항들을 파악하여 그의 실천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하여 실행이 중요하다! 373

 

언젠가는 그날이 오지만 그날이 가까이 오고 있습니다. 준비의 지혜가 팔요합니다. 교회. 교단. 파송가관 의지하지말고 스스로 준비해야 할것으로 봅니다. 374

 

할렐루야 375

 

선교사 은퇴문제는 파송교회와 선교단체가 파트너쉽을 가지고 함께 노력해야 같습니다. 377

 

실제로 성경적 공동체로서의 교회가 이뤄졌다면 이런 고민은 불필요할 것이다. 교회의 공동체성 회복이 시급하다. 때까지 개인적으로 혹은 소수의 그룹으로 어떤 형태로든 우선순위에 따라 현실적 필요를 충족시킬 있는 수단 모색이 요구된다. 378

 

개인 달란트 성장준비할수 있고 사용되도록 은퇴후에 외롭지 않도록 모임이있으면 379

 

한국 교회의 현실에 급급한 나머지 선교 우선순위가 뒤로 밀려나고 있는데 교회가 교단본부와 같이 선교사 복지를 위해 교회 예산의 %라도 공동적립을 해서 운영하면 좋겠습니다. 381

 

선교사가 노후를 준비할 있는 연금이나 투자 등에 대한 자문과 정보를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 382

 

주택은 임대주택이좋고 노후재정은 미리 국민연금을들도록 유도하고 은퇴후계속할 사역을개발해야합니다 383

 

은퇴와 노후에 대한 생각이 비교적 적은 40 후반이다. 아직 젊다고 생각할때 쥰지를 해야하는 부분이 있는데 선교지에 있다보면 이런 정보나 교육을 받을 있는 환경이 마련되어있지 않다. 또한 선교사가 미래나 걱정한다고 믿음이 적다고 지적받을까봐 그러한 이야기를 꺼내는것 자체가 부담스럽다. 이것은 선교사 개인의 문제라기 보다는 교단이나 교회 그리고 단체들이 함께 거시적인 안목에서 토의하고 대책을 수립하며 선교사들에게 적절한 지도와 안내를 해줘야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선교사가 선교지에서 최선을 다해 선교할 수있도록 그리고 다른 생각하지 않고 집중할 수있도록 도울 수있는 길들이 조금이나마 이런 기회를 통해서 열릴것을 기대해본다. 385

 

설문중에 기타가 없어서 어쩔 없이 다른 내용에 표시한 항목이 있었습니다~^^ 호치민에 선교사 노후대책을 위한 선교관을 설립해서 1223 오픈합니다. 샘플하우스이며 추후 실제 선교사님들이 관심을 가지게 되면 2, 3 계속 건물을 세울 예정입니다. 1 총비용은 51만불이 소요되었는데 15년뒤 은퇴기준으로 권한이 주어지며 그때 시세는 150~200만불 정도가 예상되어 5 이상의 은퇴선교사 가정이 함께 한국에 들어가서 선교관에 헌금하고 집한채씩을 받아서 천국갈 때까지 있을 것입니다. 헌금한 금액으로 새로운 선교관을 지어서 다른 은퇴선교사님께 제공이 가능합니다. 한국에 블랙마운틴과 같은 곳이 있다면 좋겠습니다. 보나콤의 농축산업을 연계한 곳이면 자립형은퇴선교사마을이 형성되고 많은 선교훈련생들이 그곳에서 은퇴선교사들의 경험을 배울 있을 것입니다. 법인설립통한 선교관 설립, 법인출자자로 비자를 해결하는 방법, 선교관설립자금 마련, 선교관에 삶으로 인한 집세부담이 없고 1,2 여유공간 렌트와 게스트하우스 운영 통한 자립구조 ... 추가 궁금한 사항은 호치민에 오시거나 연락주시면 알려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86

 

은퇴 외롭지 않게 함께할수 있는 선교사커뮤니티가 형선되면 좋겠다. 388

 

선교사 은퇴를 생각하면 서글퍼질것같기도하다 그러나 주님앞에서 달려갈길을 마치는 그날이 되면 만감이 교차할것같다 우리 주님의 분부하심은 여전히 끝나지 않은 것이며 계속적인 주님께서 허락하실 그때까지 복음을 전하는것을 놓치는 못할것같다 노후문제는 누구에게나 과제이지만 주님의 일하심을 더욱 경험하게 될시간임에는 틀림없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387

 

은퇴 사역을 위해 꾸준히 자기 계발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것이다. 특히 죽는 그날까지 현지 언어를 해야 한다. 390

 

선교사은퇴이후 선교경험을 살릴 있는 기회를 분야별로 마련하면 은퇴선교사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한국선교에 도움이 되겠지요. 391

 

선교사자신들의 준비는 물론 파송교회와기관들의 지속적인 관심이 절대적이라고 생각한다. 사실, 선교사들이 현재를 살아내기에도 버거운 마당에 노후준비까지는 사치스럽게 느껴질 정도인것이 현실이니 안타까울 따름이다. 392

 

은퇴는 주님이 주시는 마음에 순종하면 될것 같다. 천국갈때까지 하라고 히시면 순종 하면되고 노후문제는 기도하며 하나님이 하실것과 자신이 할것을 구체적으로 나열하며 준비하는것이 좋을 합니다. 393

 

교단, 선교단체, 사명있는 교회별로 구체적인 대책과 준비가 필요합니다. 394

 

교단이나 단체에서 선교사들이 효과적으로 노후 문제를 세울 있도록 세미나 워크숍 등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395

 

선교지에서도 한국교회와 마찬가지로 세습이 수도 있고, 개인것인 매매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현재에도 드러나는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어떻게 해야 할지 제듀적 장치와 선교사들의 교육과 연구가 많이 있어야 하고 선교사들의 자발 적인 포럼도 많아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396

 

선교사 은퇴시 퇴직금 같은것이 없으니까 본인이 선교 후원비에서 알아서 준비해야 하는데 쉽지 않은것 같다. 파송 본부에서 일괄적으로 퇴직금 항목으로 적립해주면 도움이 될수 있겠다. 본인 스스로 보험사등을 알아보고 준비하기에는 어려움이 많이 있다. 특히 한국을 떠난지 오래된 선교사들 경우에는 그런것 같다. 아뭏든 부분을 정리해서 선교사들에게 은퇴와 노후 준비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제안등을 해주면 도움이 될것이다. 398

 

종합적이고, 전체 선교사를 위한 타운은 참으로 좋은 일인데 수만명의 선교사를 수용하는데는 한계가 있을 밖에 없는데, 그러나 최대한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가능한대로 모든 선교사가 연금이나 의료보험에 안정적으로 가입하고, 퇴직금이나 안식년이 가능하도록 선교단체, 파송단체, 파송교회가 기본적으로 개념을 가지고 관리하도록 안내와 교육, 협력이 필요합니다. 모든 선교관련 기관에 파송보다 선교사관리와 노후대책이 동일하게 이상으로 중요함을 인식하도록 교육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파송.후원기관, 후원자의 희생적 헌신은 말할 없는 희생이고 감사한 일인데 선교사가 선교지에 뼈를 묻을 각오가 필요하지만 지원.관리 없는 선교사는 선교지에 뼈를 묻을 능력이 생기기 어렵습니다. 이해하기에 따라 차이가 있긴 하지만 선교사 관리는 선교사의 사역의 질을 좌우한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이 결과가 좋은 경우에 관리가 되고, 좋은 선교가 가능하도록 하는 관리는 매우 희소한 경우로 생각됩니다. 조금은 무식하게 진정한 선교에만 전념하는 소중한 선교사를 관리해 주는 복이 진정으로 생애를 헌신하는 현장에까지 도달하기를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유명.유능한 선교사와 함께 선교밖에 모른는 작은선교사가 관리대상에 들기를 소망합니다. 397

 

선교단체나 교단에서 선교사를 파송하자 마자 선교사의 노후를 위해서 국민연금등에 바로 들어야 하며 은퇴시기를 대비하여 은퇴했을때 기거할 장소를 준비하기 위하여 계획을 세우고 선교비에서 일정금액을 공제하여 선교사 은퇴후의 기거할 장소등을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400

 

은퇴와 노후대책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구체적인 대안이 마련되어 실행되기를 기대합니다. 401

 

선교지의 오랜 경험을 살려, 은퇴 3년정도 전부터 자립선교비 충당을 위한 사업준비. 이에대한 계획 컨설팅 자문의 제도화 (파송교회 파송단체에서 ᆞ외부 전문인력 기관과 연계하여 대상 선교사 지원) 402

 

GMS에서는 일정액을 선교사의 노후자금으로 모으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혜로운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사역에 올인을 하다보면 노후자금으로 돈을 지출할수가 없습니다. 결국엔 사역의 규모를 줄여야 하는데~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403

 

샬롬 건강이 허락한 사역지에서 협력 선교를 수있는 제도가 준비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406

 

선교사로 부름받고 선교지로 떠나올때 한국에서 내던 의료실비를 계속 유지할건지 고민많이 했습니다. 돈이 없을수록 보험에 들어야한다는 지인의 조언에 노후를 대비한다는 마음으로 매달 버겁지만 의료실비와 총회연금을 넣고 있는데 지금 연령대가 40대인데 20 후에는 연금이 고갈 된다는 소리에 안넣기도 그렇고 많이 불안합니다. 407

 

현재 거주하고 있는 처소에서 선교사역(언어) 노하우를 통해 기회 보장 416

 

선교사 스스로 생존을 위해 애써야지요! 누구를 믿고 노후를 기다리나요 418

 

아직 70대일찌라도 건강하니 주님께모든것맡기고 주님인도대로 주님주시는대로 남은생애를최선을 주께 온맘과 온몸을 드리겠읍니다!! 421

 

선교사와 파송교회 파송기관이 은퇴 선교사 노후 문제에 대한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마련 있는 장을 자주 만들어야 한다. 423

 

소중한 고민을 시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424

 

준비가 부족하다. 알았을 때는 이미 늦었다고 생각한다. 426

 

설문 중에서 답변이 없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답을 하지 않으면 다음으로 진행되지 않기에 가장 가까운 답을 선택한 경우도 있습니다. '선교사들의 은퇴 준비가 부족할 '이라는 전제 아래 진행되는 설문으로 파악되는데, 그럴 경우 선교사들로 하여금 자기상실감이 크게 작용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록 은퇴 준비는 부족하였다 할지라도 만큼 최선을 다해 주님의 부르심에 순종하며 달려온 선교사들에게 위로와 격려가 되는 문항이 하나라도 추가되면 좋겠습니다. 427

 

은퇴 선교사 전문 타운이 아닌 선교센터를 겸한 선교 종합타운 조성 필요 428

 

노후가 현실적으로 느껴지지 않아서 문제다. 현실을 느낄 있는 자료와 도전들이 있으면 조금이라도 젊을 준비할 있을 같다. 430

 

사역에 우선 순위를 두고 살다보니 은퇴 이후는 전혀 준비를 못했습니다. 앞으로도 특별한 대책은 없지만 심각하게 고민을 보아야겠습니다. 432

 

걱정이다. 어떻게 마지막을 주님의 영광을 가리지않고 살아갈수 있을지. . . . 434

 

은퇴 후에도 최소한의 생활비를 위한 지원과현역으로 사역하던 처럼 선교회를 통한 실비보험이 있어야 하고,지금까지 활동하던 대로 선교에 관한 일을 계속할 있는 여건이 주어지기를 기대한다. 433

 

은퇴와 노후문제에 계획이 없고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으로 사역하다 은퇴할 생각입니다. 따라서 파송교회와 단체에서 노후에 기본적인 생활에 어려움이 없을 정도의 최소한의 노후대책을 마련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435

 

파송교회나 선교단체가 이것을 준비해야 하지안 그렇지 못한것이 현실이다. 선교사개인들도 이를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선교사개인들도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 모르는 경향이 있다. 이를 위한 정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436

 

선교사은퇴는건강이허락한사역하고싶다. 노후문제는 늘기도는하고있지만대책은 세우지못한 상황이다. 할수만있다면 소도시한적한곳에 선교사은퇴아파트가있으면 좋겠다. 서로예배도드리고 교제도하고격려하면서 남은인생은 살고싶다 437

 

자립 선교사 정책마련으로 은퇴후 경제활동을 지속케 439

 

은퇴후 주거안정과 건강진료와 무언가 활동할수 있는 작은 일자리 조건이 허락되면 좋을것 같습니다 440

 

선교사의은퇴후삶은실로아무런준비는없다 오직전능자에손길에맡겨질뿐이다 주님손잡고끝까지함께해주실것을믿는다~ 441

 

아직 뭔가를 준비하지는 못하고 있지만 단체에서 관심을 갖고 산교사들을 케어하고 지원해주면 좋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한계가있고 역부족인것 같습니다 442

 

기본 생활이 안정되게 주는게 우선이고 후에 그들의 경험을 전문화해서 계속 선교지와 한국교회에서 사역할 기회가 있으면 하늘 나라를 위해서 손해가 압니다. 444

 

부르시고 보내신 하늘 아버지께서 여호와 이레로 역사하심을 경험하며 살고 있기에 은퇴후도 그리하실 믿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445

 

은퇴후 선교사 노숙자가 되면 어쩌나... 교단이나 선교단체 파송 선교사의 노후에 대한 대비를 적극 임해야 합니다. 연구, 조사만 하지말고 실천에 옮기세요. 446

 

독거노인이 안되독록 교단과 선교단체에서 신경 주세요. 447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에 대한 질문조차 어색하고 힘이 듭니다.선교지에 와서 원치않지만 파송교회의 어려움과 후원 중단의 연속 가운데서 다시 파송교회가 바뀐지 3년이 안되어 가는 상황에서 사역에 대한 후원도 재대로 받지 못하고 한국 방문조차 쉽게 허락하시지 않는 상황에서 이런 질문은 우리에게 사치처럼 여겨집니다 하지만 필요한 질문이고 필요한 준비라고 생각 됩니다. 시작이지만 끝을 보며 계획을 가지고 준비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부터라도 기도하며 준비를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런지 생각하고 준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448

 

현재 상황에서 은퇴에 대한 문제는 선교사 개인이 준비해야 한다고 봅니다. 현재 지원과 시스템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동시에 장기적으로 단체나 교단 차원의 논의나 준비가 필요하고 선교사 개인에게 정보와 어떻게 준비할지 지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449

 

감사합니다. 설문지를 통하여 은퇴와 노후문제를 생각해 있었습니다. 제가 소속된 기관(교단) 파송교회에서도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를 차근 차근 실제적으로 준비하게 되어지기를 기도합니다. 아버지의 집을 소망하며 글을 올립니다.( 14:1-3) 451

 

모든것은 본린 하기 나름 452

 

은퇴준비의 미흡은 사역과정에서의 재정적순결성을 잃게하고 이에 따른 사역의 만족도 역시 떨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선교사의 노후보장은 반드시 해결되어져야합니다 454

 

개개인의 종합적인 형편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컨설팅할수 있는 전문가들을(재능기부자) 통하여 적극적인 개인상담 노후 컨설팅을 계획하여 주세요 455

 

주님 한인 선교사들을 축뷱하소서 456

 

선교사의 은퇴 문제는 파송교회와 파송기관 그리고 선교사가 함께 고민하되 장기적인 플랜이 필요하다. 선교비 일부를 적립하는 외에 대형교회의 과감한 투자가 요구된다. 또힌 선교지의 부동산등을 선교기관이 통합관리하여 선교지의 중복투자를 방지하고 이로 인해 잉여된 자본을 과감히 선교사 노후 기금으로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458

 

죽도록 충성하랴 말씀대로 주의일꾼을 책임져 주실줄 믿고 일하다 가기를 소원 합니다. 462

 

선교지에서 주어진 사역을 감당하면서 노후까지 준비한다는 것은 쉬운일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파송교단과 교회에서 선교사들이 끝까지 사역에 매진할 있도록 은퇴 후의 삶을 보장하는 제도를 마련해주시길 원합니다. 464

 

선교의 질을 높이려면 반드시 노후대책이 선교단체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 최저생활비와 주거는 반드시 대책이 마련돼야 선교지에서 걱정없이 선교에 올인할 있다. 이것이 반드시 시행되길 바란다. 463

 

솔직히 선교사는 노후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해 시간적 물질적인 여유가 없는 경우가 대부분인것 같아요.. 파송시에 시스템적으로 은퇴후 계획과 실천사항들까지 명확히 하고 파송되어 나올 있으면 좋겠네요. 신경써주셔서 감사합니다.. 466

 

한국교회 파송단체와 선교사 함께 기도 하면서 준비 470

 

은퇴와 노후문제는 개인이나 개교회가 독단적으로 준비하고 대책을 마련하기는 어려울것같다. 파송단체나 교회단체.총회등이 함께 협력하여 같은 지역의 선교사들이 함께 모여 선교에 지속적인 힘을 쏟을 수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좋을것 같다. 469

 

노후에는 아무래도 주거가 안정되어야 하고 최소한의 생활비는 보장되어야 합니다 또한 선교사의 경험을 바탕으로 차세대 선교사를 세울 있는 사역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473

 

실제로 막막함이 앞섭니다. 부목사로 있던 교회서 파송받고 나왔는데 선교비명목의 지원금으론 교단연금을 감당할 없어 해지하고 말았는데 파송교회서 장기적으로 사역할 있도록 배려해서 연금만이라도 계속 지원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연금이 호봉이 오를수록 납입금이 선교사가 개인적으로 감당하기에는 많아서 결국 아쉽지만 해지할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교단연금을 지원없이 개인적으로 유지할 있는 선교사님은 없을 것입니다. 총회나 파송교회,기관에서 좀더 신경써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71

 

선교사의 시명을 마친후엔 편히 노후를 마칠 있으면 좋겠다. 476

 

교회와 선교사 관계로 모임을 한달에 한번 모임 은퇴해서 필요한 사역을 도와 선교나 교회 필요한지를 알아보고, 자유할수있으면 쉰다. 474

 

선교사님들이 선교에만 집중하다 보니 자기의 은퇴는 생각도 못하게 됩니다. 그렇다고 선교비를 은퇴를 준비하는 것으로 재정적인 여유도 없다보니 한국 선교사님들의 가장 취약한 은퇴 준비가 된것 같습니다. 지금 이라도 선교사님들 알아서 은퇴준비를 해야된다고 강력하게 권하고 싶습니다. 아무도 선교사들을 은퇴후에 생각도 책임질 사람과 단체는 없습니다. 각자 알아서 살길을 찿아야 합니다. 475

 

선교사 파송이서부터의 출구전략을 가지고 시작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477

 

1무분별하게 나가서보자는 결기선교 태도보다는 선교 프로그람의 완성이 있는 선교가필요하다--5P Planning기획, Preparation준비, programing프로그람, protocol규약규정 preservation경험축적 5P 마런된 선교전문가에의한 선교가 진행되어야함 2. 도시화 사회의 복음화 선교강화가 필요 가난한자와 취약계층을 상대로한 갑질 선교를 넘어서 전문가사회 기틀을 세워주는 산업사회선교가 필요함 468

 

은퇴후에도 지속적으로 연계되어 사역이 이루어질수 있었음 좋겠습니다. 480

 

선교사로서의 자긍심을 심어줄수 있는 대책이 논의되고 은퇴후 생활등 문제가 해결되어 져야한다. 478

 

아무계획이 없었는데 금번 설문조사를 하면서 심각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 최소한 실비보험과국민연금에 관심을 가져서 조금씩 준비하도록하게습니다~~ 481

 

어떤 형태로든 선교사의 노후 문제는 해결되어져야 하고 그것을 위해서는 선교사역 초기부터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479파송기관과 선교사 함께 대책 마련 해야.. 482

 

교회들과 긴밀한 교제를 가질수잇으면 좋겠습니다. 484

 

안정적 주거시설과 기본생활비와 건강등노후의 지속적 케어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485

 

한국이나 미주, 선교지에 기본적인 선교사 주택과 요건이 갖추어진 공동체를 준비하고 그간의 경험을 나눌 있는 여건 조성. 486

 

파송 교회나 교단없이 자비량 선교사이기에 노후대책에있어 답이 없네요. ㅠㅠ. 주님이 기뻐하시는 방법대로 따라갈 뿐입니다. 487

 

은퇴후에도 소외당하거나 외롭지 않도록 직책이나 참여봉사 할수 있는 자리가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488

 

사역에서 은퇴후에도 지속적인 선교지를 돌볼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489

 

선교사는 한국교회 목사처럼 20 이상을 한곳에서 사역했다고 하여 원로목사 대우도 , 퇴직금도 사택도 없는것이 현실이다. 모든것을 주께 맞기고 산다지만 은퇴후에 어떤 삶을 살게 될지 걱정도 되어진다. 그렇다고 선교사가 선교비로 노후를 위해 돈을 모으거나 집을 장만하는것도 맘이 편치않고 현실적으로 불가능에 가깝다 감히 바란다면 총회 차원에서든 선교단체이든 혹은 뜻있는 단체가 은퇴선교사를 위한 주택내지는 최소한의 생계 지원 대책이 준비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490

 

우리는 태국에서 20년간 선교사의집을 운영했습니다 후원이 부족해서 지금은 적극적으로 못하고 있지만 저희가 은퇴하면 한국이나 태국에서 선교사를 돕는 선교사의 집을 운영하고 싶습니다 492

 

가능하면 은퇴후 자신의 분야를 활용하여 선교지에 지속적인 도움을 줄수있는 일을 감담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493

 

교단이나 단체나 교회가 은퇴 목사님들처럼, 은퇴 선교사님들에대해 무관심이 아니라인격적인 예우와 사랑을 원합니다!(은퇴하고 한국에 오면, 다시 외국처럼 외로울 것입니다) 494

 

처음 선교지에 나올때 미래에 대한 보장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열정으로 나왔는데, 사회보장제도나 선교사 연금 제도가 없는 현실이 너무 안타깝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스스로 준비해야하는지도 아이디어가 없어서 현실성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495

 

선교사들이 은퇴후에도 선교지에서 지난 경험을 토대로 지속적인 선교와 후배 선교사들의 멘토가 되어 선교가 계속 이어지도록 선교단체나 본부에서 지속적인 후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496

 

선교단체에서 각개인 선교사에게 어떤케어가 좋은디 정보를 정기적으로 제시하면서 선교사들의 의견을 모아서 결정을 수렴 하는것이 좋을것 같아요. 497

 

교회나 파송단체에서 최소한 국민연금을 지원해 주었으면한다. 498

 

나의 대책이 하나님이였던 20 지금도 어전히 나의 대책은 하나님이시다. 500

 

노후 문제는 선교사가 되는 초기부터 준비해야 합니다. 503

 

선교사 자신 스스로 은퇴와 노후 대책을 하는데에는 많은 부정적인 시선을 받을수 있습니다. 교회 혹은 파송단체에서 파손당시 부터 후원금의 부분을 따로 분리 준비 시켜주는 것이 좋을 합니다. 하늘의 소망을 두자 하면서 선교사 스스로 돈을 따로 두는 것이 일반성도들의 보는 눈에 따라서는 오해의 소지가 큽니다 501선교사타운이나 최소한의 생활을 보장할 있는 선교경험을 살릴수 있는선교사 재취업이 보장되었으면 실질적인 도움이 되겠습니다 502

 

선교사 은퇴에 관한 전문적인 기관이 초교피적으로 생겨나길 바랍니다. 472

 

한국선교사를 위해서 복지가 되어져 있으면 합니다. 505

 

아직 선교사로서 초년병에 해당되어 있다는 생각이지만, 은퇴 후의 2 삶을 준비하려고 합니다. 선교적 경험 자원을 다가오는 선교사 지원 세대와 나눌 있도록 학구적, 실제적 경험의 연계가 필요함을 느끼고 분야에서 쓰임을 받고 싶습니다. 그러려면 기본 생활의 안정과 건강이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이를 위한 선교단체의 배려와 준비가 시급하다는 생각입니다. 집을 지어준 , 기본 생활이 힘들어지면 어떻게 이것이 가능할까요? 요즘 많은 단체와 교회에서 선교사 은퇴관을 짓는 앞다투고 있는데 실질적 실효성에 대해서는 의문이 듭니다. 십년동안 현지에서 익숙해진 선교사가 2 문화충격과 경제적 어려움을 동시에 감당하며 노년을 선교사 은퇴관에서 보낸다는 것이 얼마나 가능할지요? 506

 

그동안 살아온 환경과 다른곳에서 사역하기에 건강에 대해 교단이나 노회에서 어느정도 감당을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예를들어 65세이상 선교사님들 건강검진을 1년에 1번정도 받을수 있도록 해주세요 511

 

선교사의 은퇴는 건강이 허락되은 기간 계속되면 생각하고 파송단체나 파송교회은 지속적인 기도와 후원이 계속되어야하며.선교자신은 복음선교의 사명이 확고해야된다고 믿습니다 저는 거의 자비랑 선교 중입니다 512

 

은퇴와 노후문제에 대해 파송교단및 선교회와 후원교회가 관심을 가져야하지만 교단과 교회의 준비가 늦어질경우 선교사 스스로도 관심을 갖고 준비할 있도록 선교사 교육이 필요합니다. 513

 

아직 구체적으로 생각해 보지않았다. 지금 주어진 일에 최선을 하고자 한다 514

 

노후계획는 각자의 상황이나 생각에 따라 다를 있습니다. 그러므로 노후 또한 개인의 책임이지만, 여러측면에서 준비할 있는 안내와 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515

 

은퇴후에 거주할 곳만 있어도 감사할것 같습니다 누군가가 일들을 위해서 설문하고 기도함이 감사하지요. 진행되어 마음껏 하나님 나라를 위해서 선교하는 선교사 위한 선교사 은퇴와 노후문제가 해결되면 좋겠습니다. 기도합니다. 섬기는 분들에게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넘치기를 기도합니다. 516

 

선교전략 수립시 은퇴 이후의 시니어 선교사들의 역할을 선교단체, 교단 차원에서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역할이 있기에 기본적이 주거에 대한 보장을 주고 생활은 선교사 본인과 가족, 파송교회/단체 등이 부담을 나누어(물론 연금도 포함) 진다면 100 시대 시니어 선교사들의 보이지 않는 선교적 자산을 활용함과 동시에 은퇴 이후의 삶의 문제도 책임질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517

 

나그네 인생 주님 부르시는 그날까지 선교에만 충실할 있는 선교사들로 거듭나도록 한국교회도 함께 그간의 선교전략이나 패러다임을 고민해보고 반성하고 수정할 있다면 좋겠다519

 

은퇴나이임니다.노후문제를염려해본일이없음니다.오직사명으로주님께맞기고선교지에서사역하고있음니다. 522

 

은퇴후 당장 거주할 집이 없는 것과 최소 생활비 문제가 가장 당면 문제 입니다. 교단에서 아무런 대책이 없기 때문에 선교사 자신이 준비하기에는 너무 부담입니다. 523

 

현지에 세워진 교회를 위해 지속적으로 물심양면으로 돕고 기도할수 있는 공간과 주님과 지속적 교제 할수 있는 공간이 있는 선교 센타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525

 

작은 교단에서 파송받았지만 서류행정적 지원 외에는 어떤 물질적 지원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고, 후원선교단체는 있으나 시스템은 조직적이지 못하고, 제가 모금한 후원금을 받아서 전달해주는 통로정도의 역할을 하고 있고, 파송교회는 없는 상태입니다. 딸이 대학을 다녀도 자녀교육비를 받을 수도 없어서 그저 딸들이 아르바이트하고 둘이서 교대로 휴학하면서~ 그렇게 선교사 부모 걱정을 덜어주려고 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있는 것은 생활비만 조금씩 보내 뿐입니다. 한국에 있을 때부터 어려운 농촌교회를 섬기다보니 연금 노후를 준비할 어떤 대책도 준비하지 못한 상황입니다. 한국에 돌아가도 집이 있는 것도 아니며, 부동산이 있는 것도 아니며 물려받을 재산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말그대로 나그네 나그네의 인생을 살고 있는 같습니다. 선교지에서 보험이 안되니, 부담이 많이드는 병원비 때문에 수술을 받아야 할지도 모르는 부상에대해 치료를 받는 것도 하지 못하고 대충 약으로 떼우고 있고 기도하면서 치유되기를 바라는 상황입니다. 지금 현재 인대가 손상이 가서 물이 차고 석고처럼 굳는 느낌으로 왼쪽 무릎을 부상당했고 수술을 해야할지도 모르는데~ 저가 항공기를 끊어 놓은 상태여서 12 18일까지 이렇게 1달이 넘게 버티고있습니다. 선교사들은 기본적으로 대부분 하나님께 맡기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은퇴후의 문제도 하나님께서 알아서 주시겠지하는 믿음으로 사는 경우가 많은 같습니다. 흉년과 가뭄의 때를 요셉처럼 준비하는 것도 하나님께서 주신 지혜인데~ 그것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둔감한 것이 선교사이지 않나 싶습니다. 무엇보다 한인세계선교사지원재단에서 이런 노력들을 주신 것에 대해서 선교사의 한사람으로서 감사드립니다. 아무쪼록 설문조사가 이제 은퇴를 앞둔 선교사님들의 노후보장을 위해서 조그이나마 도움이 있는 대책들이 만들어지는 단초가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527이러한 관심이 문제를 해결할 있는 눙력을 갖게 됩니다. 528

 

건강하다면 계속해서 선교지에서 머물면서 선교의 경험을 살려 여러가지로 사역할수 있다고 생각하며 후원교회나 선교단체에서도 이점을 이해하고 최대한 후원해 주신다면 더욱 하나님 나라 확장에 유익한 시간을 가질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529

 

저희 선교사들은 종교개혁의 슬로건인 오직 믿음으로, 오직 은혜로, 오직 말씀으로 선교지에서 주의 교회를 세우며 자신의 모든것을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젊은 날을 보내고 어느덧 은퇴시기에 가까와 아무것도 없는 황량한벌판에 홀로 서있는 저희들의 실제상태와 현실을 마주하며, 그나라와 그의를 구하는 자들에게 모든것을 더하신다는 우리주님의 말씀을 확고히 믿으며 은퇴와 이후도 선교사로서 살기소원합니다. 530

 

선교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차세대 선교전력의 노하우를 함께 나누고 조언을 주며 한국에서 지낸다면 다문화 가정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데 그들을 위해 봉사하며 복음을 전하며 천국 가는 그날 까지 건강이 허락하는 복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 건강 관리를 잘해야겠지요.^^ 532

 

은퇴후에도 자유롭게 복음전하는사역을 할수있도록 주택과 건강보험 제정지원은 필요하다고 생각 합니다 531

 

은퇴후에도 건강이 허락하는 대로 지속적으로 본인의 은사를 사용하여 주님 부르는 순간 까지 하다가 가고 싶다. 534

 

현실적인 문제가 시급하니 은퇴 연금이나재정적인 지원을 준비할 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36

 

오랜세월 타문화권애서 살다보니 한국에 도착하면 이방인이 되어 있고 선교지에서도 이방인이니 슬퍼질때가 많습니다. 파송교회나 교단에서는 선교지의 열매를 보거나 파송후 10년이 지나면 선교비를 중단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젊은날 믿음하나로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오지 선교지에 죽으면 죽으리라 달려 갔으나 영육간의 상처와 아픔으로 노후를 보내야 하는 선교사들을 영육간에 캐어하는 시설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예수께서 속히 오시면 더욱 좊겠지요만... 533

 

교단에서 파송단체에서 건강문제와 주택 생활비등을 배려해야 한다고 봅니다. 537

 

선교사 은퇴와 노후에 관심을 갖어주심 감사드리며 은퇴후 주거 생할비 건강등 모든 분야에 관심 갖어주심 감사드립니다 535

 

선교사 안식관이나 선교사 연금등을 고려해 주셔서 미리 대비가 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541

 

건강을 많이 망가져있기에 교단의보 혜택은 은퇴후 자동소멸되므로 어려움직면하게 되니 대책 있음좋겠다 544

 

한국교회가 아직도 선교사를 어떻게 도와야할지 모르고있다~선교단체나 선교사들이 한국교회에 선교사들의 은퇴와 노후문제에관하여 의식을바꿔야하며 사랑으로 서로섬겨야 한다고 생각한다. 일방적인 요구가아닌 서로 소통함으로 서로가윈윈할수있고. 하나님께도 영광돌릴수있는 기회가 될수있기를간절히 바란다. 545

 

건강 사역 재정순으로 은퇴후의 삶에 중요성을 말하고 사역자들에게도 권합니다. 546

 

개인도 문제를 염두해 두고 있어야하며, 교단과 교회도 함께 준비할 있으면 좋을것 같습니다. 548

 

외국에 살다보면 아픈 경우가 많습니다. 의료복지에 대해 보험이나 기타 대안이 필요합니다. 550

 

교단, 선교기관 개인이 은퇴와 노후문제를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함께 협력하여 은퇴후의 삶이 안정되어 지금까지 주신 사역을 정리하고 후진들에게 의미있는 정보와 자료를 제공해야 한다 551

 

선교지에서 몇십년씩 하다보면 국내에서 최소한의 생활을 나갈 있도록 재정과 안정된 공간이 없을 주위의 사람들로부터 수십년을 해외에서 선교하고 돌아와서 그런 것이 안된다면 자괴감도 있겠지만 주위 사람들에게도 덕이 되지 않아서 오히려 하나님의 영광을 가리게 것같아 그것이 두렵다. 젊어서 생각 못하고 이제 나이가 들어가면서 대책을 세워 놓지 못한 것이 많이 후회는 되고 있다. 554

 

유비무환의 자세로 선교사개인뿐 아니라 파송교회및 교단과 선교단체들이 준비한다면 은퇴후에도 좋은 일이 기다리고있을것입니다. 558선교사들이 함께 모여사는 타운에 들어가 살고싶다. 559

 

앞의 설문 조사한것과 같다. 560

 

이제 은퇴 선교사들이 많이 나올 시점인데 어떤 대책들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562

 

천국 563

 

선교사들이 지역에서 공동체 생활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567

 

선교사들에게 선교경험을 설랄수있는 기회가 보장되고 지속덕 케어와 멘토링 필요하다 568선교사들의 사정(특기,전공,건강.재능.재력 등등) 파악하는 기관이 없다. 방치하고 있다.이를 케어하거나 이들의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마련해 주는 것도 선진국으로 가는 569

 

아직 한창 사역을 이끌어 가고 있는 중이라 은퇴라는 말이 크게 와닿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주변에 은퇴에 즈음한 선배 선교사님을 보면서 버려진다는 것이 저런 것이구나를 느끼게 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소모품이기도 하지만 더없이 소중한 그분의 사역 도구입니다.. 선교사를 통해 새생명을 얻게 되는 수많은 생명들을 기억하고 그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제도적 장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571

 

만약 교회나 교단이 선교사들 은퇴문제들을 준비하지않으면 한국의 선교현장은 은퇴준비하는 선교사들의 재정문제를 포함한 여러문제들의 폭탄들이 터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572

 

남편은 하나님이 책임지신다 하지만 아내된자로써 노후에는 재정적으로 지금보다 여유가생기면 좋겠네요^^ 504

 

1) 연금제도가 마련되어야 합니다. 교사, 공무원처럼. 사역하는 동안 선교사 연금을 가입하도록 하고 매달 합당한 액수를 연금으로 지불토록 하고 은퇴한 이후 연금을 받도록 했으면 합니다. 연금을 지불하는데에, 선교사 자신, 파송교회, 교단이 합하여 지불하도록 했으면 합니다. 2) 선교사타운이 마련되었으면 합니다. 573

 

파송선교단체나 파송교회에서 은퇴할 선교사의 복지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은퇴후의 삶이 힘들지 않도록 도와주었으면 좋겠다 575

 

노후를 체계적으로 준비하면 과거에는 믿음이 없다는 식으로 말했지요. 그러나 현실이 현실인지라 각개전투로 생존할 밖에 없는 시대에 진입했지요. 흔히 100 시대라고 하는데 저는 이것을 재앙이라 생각합니다. 은퇴이후 스스로를 경로당 회원으로 자신을 가둔다면 쓸쓸할 같아요. 설문이 어떤 영향력을 끼칠지는 없으나 바라기는 한국교회와 선교단체들에게 100 시대를 바라보고 입안하는 선교정책이 된다면 조금이나마 훗날의 부담을 삭히지 않을까 싶네요. 576

 

은퇴준비는 최소한 15 전부터 준비해야 한다. 파송기관에 너무 의존하지 않아야 한다. 은퇴후 할수 있는 일을 준비해야 한다. 은퇴를 잘하기 위하여 욕심을 버리고 믿음을 지키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Finishing well 강의 재교육이 파송때부터 교육되어져야한다. 578

 

60 넘었는데도 은퇴에 대한 개념도 전혀 준비도 없는 제가 비정상인가 생각해 봅니다. 그저 가능하다면 선교지에서 부름 받고 있다는 생각 밖에 없습니다. 지난 21년도 힘으로 것이 없는데 현재로서는 그저 하나님께 맡긴다는 마음 뿐입니다! 579

 

선교사 은퇴와 노후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대안 마련을 위해 교회와 교단과 선교단체가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 580

 

선교지에서 노후 대책은 생각도 못하고 달려왔기에 앞으로도 그대로 사역에 몰두하며 나아갑니다. 581

 

저는 선교연수가 4년째 2세대혹은 3세대 선교사입니다. 많은 선배선교사님들이 은퇴를 하며 은퇴준비중인 모습을 볼때 가슴이 아픕니다. 재정 주택 사역끝나고 오는 허탈감 선교사님 사모님이 혼자되셨을때 생기는 ㅇ순제등 과거 선교사를 수많이 파송했습니다. 이제 은퇴하는 선교사에 대한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생각됩니다 582

 

은퇴선교사 대책에 대해 글을올릴수있고 여론을 만들어가시니 감사합니다 선교사도 담임목사 은퇴후 예우를 준비해주는 정서가 마련되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83

 

은퇴와 노후에도 건강하면 모든 것이 될것이다. 587

 

은퇴후에도 경험을 살려 선교사역에 도움이 되는 일을 있도록 기회를 마련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많은 교회가 선교사들의 은퇴 후를 위해 관심을 가져주시고 작은 것이라도 실천해 주셨으면 합니다. 586

 

시골 반곤교회를 도우며 복음전하며 건강하게 이웃과 사랑을 나누며 살고싶다 589

 

은퇴후 소외감이나 상실감을 갖지않도록 지속적인 사역의 연장을 위해 기도로 준비해야함을 절실히 느낍니다. 592

 

I have no idea. 590

 

감사합니다 591

 

현실적으로 이부분에서 마음으로 부담이 사실이다. 스스로 해결할 방법이 없는 만큼 파송기관, 파송 교회, 한국의 기성교회에서 실질적인 부분에서 접근이 구체적으로 준비되어 선교사님들이 평생 주님의 이름으로 사명을 감당한 후에 기본생활을 유지할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593

 

탄자니아에 세운대학(The African University of Tanzania) 산학단지와 함께 선교사타운을 세워 노후에도 건강한 개인의 가능한 사역을 하면서 자립도 있는 생활 근거를 만들고 싶다. 594

 

은퇴 선교사들의 가징 문제는 주거와 최소 선교비라도 지원이 가능한 것이다 이후 이들의 경험을 후배들에게 나눌수 있는 사역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바랄 것이 없겠지요 597

 

최소한 생활비지원과 건강 의료가 보장되었으면 하는 바랍니다 599

 

은퇴한 선교사님들이 당신들의 사역 경험을 살려 다음 세대를 세우고 훈련할 있는 기회를 초교파적으로 제공하여 한국 선교가 지속 있도록 하는 방안 또한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598

 

동안 사역한 모든 경함을 전리하고 경험을 나누고 다른 후임 후배 선교사들을 케어와 상담을 하고 동원하는 사역을 하면